선생님 선생님 - 6부

여러분이 겪으신 이야기를 썰 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선생님 선생님 - 6부

9 만두먹자 0 31
성훈이는 이상한 감각에 눈을 떴다.



"아항~!"



그녀는 뒤돌아선체로 방아를 찧고 있었고 자신의 고추는 그녀의 몸속으로 이미 들어가 있었다.



야릇한 마찰음과 함께 속살의 감촉이 느껴졌다.



"선생님~!"



"선생님이라 부르지말아줘"



"양미야 계속했어?"



"아니~~~!"



성훈이의 고추에선 사정의 신호가 왔다.



"양미야 쌀거같어"



"어서~!"



성훈이는 드디어 사정을 했다.



"아아아앙 으응~!"



사정을 음미하여 선생님은 절정을 맞이했다.



잠시후 그녀는 돌아서서 성훈이를 덥쳤다.



"성훈아 이제 내남자야~!"



성훈이는 말없이 고개를 끄덕였다.



"난 너의 청춘을 원해 내가 좋아하는 남자상은 나에게 아주 소중한것을 바치는 남자야 마음은 물론이지만 내처녀와 더 소중한것 앍고보니 청춘이였어 나도 사실 외로운 여자였어 다만 그런 남자를 보지못했지 하지만 너는 달라 보였지 조용히 있는것을 좋아하고 결정적으로 동물을 좋아하고 자신의 것으로 하지않고 고이 보내주는 태도에서 깨달았지 어쩌면 너는 내 운명 같은 남자라고"



""사실 저도 선생님을 그곳에서 보고나서 선생님과 하던 꿈을 꿨어요?"



"나도 사실 같은 꿈을 꿨어 어쩌면 교감까지 통한것일거야"



선생님은 조용히 키스를 해주었다.



그리고는 손으로 배를 쓰다듬었다.



"성훈아 우리 바다로 가지 않을래?"



"네~!"



선생님과 성훈이는 같이 욕실에서 목욕을 했다.



성훈이는 자신의 여인의 모습을 보고 있었다.



허리까지 닿는 긴머리 그리고 균형잡힌 몸 적당히 솟아난 삼각주 조각놓은 여인과 같았지만 그녀는 남자의 유혹



을 뿌리치고 완력으로 저지하는 투신이였다.



자신에게 함부로 다가가는 남자에겐 그저 응징만이 있었지만 성훈이에겐 다정다감한 여인이되었다



목욕이 끝난후 다시 섹스가 이어졌다.



그녀의 색기가 깨었고 드디어 그녀의 본색기를 드러내버렸다.



성훈이는 놀랬다 아무리 정숙한 여자였지만 색기에선 다른여인 못지않았다.



"성훈아 미안 나 임신할때까지 매일 같이 너랑 할거야"



성훈이는 당황했다.



"만약 나와 선생님사이 아기가 생기면 그 뒷 감당은 누가 하는거지?"



"그리고 학교에선 어떻게 처리해야할지 모른다."



그러나 그녀의 색기앞에선 성훈이는 순한양이였다.



성훈이의 몸에 올라타 허리를 흔드는 선생님은 사정할때마다 더욱 쥐어 짜듯 하였다.



"아앙~~ 울 서방님 몸 너무 좋아"



그녀는 헐쩍이면서 색기를 발산했다.



"으으으윽~~!"



사정이 오자



"한발째"



자세를 바꾸고는 계속 섹스가 이어졌다.



그녀의 섹스욕망은 멈추지 않았다. 오히려 사정하면 할수록 더욱 갈망을 했다.



"미안해 하지만 너무 하고 싶어~~~!"



하지만 성훈이역시 더욱 하고 싶어졌다.



5번째에서 그녀를 엎드리게 한뒤 뒤에서 해주었다.



"여보 ~~~~~~~~~~~~~!"



이미 여러번 맛보았기에 그녀는 풀어진 상태였다.



성훈이는 조심스레 엉덩이를 벌려 그녀의 항문을 보고 있었다.



"아 정말 찌르고 싶어"



선생님의 몸속에 사정을 한뒤 조심스레 고추를 꺼내고는 선생님의 항문을 조준했다.



"성훈아 무슨짓이야 거긴 아기가 안생겨"



"양미야 미안해 한번 해보고 싶어"



조심스레 귀두끝을 항문에 조준하고는 밀어 넣었다.



"아아앆~!"



떠날듯한 비명과 동시에 성훈이의 고추는 양미의 항문을 넓혀놓았다.



보지보다 더욱 심한 죄임이였다.



"여보는 색마"



"앵미는 색녀면서"



시동을 킨쪽도 그녀얐기에 마루리만큼은 확실하게 하고 싶었다.



항문의 조임은 대단했고 색다른 쾨감을 안기에 충분했다.



양미의 항분은 파열됬는지 피가 나오고 있었다.



"아 내가 양미의 항문 처녀도 받았구나"



성훈이는 정복감이 들어 거칠게 피스톤 운동을 하였다



"흐흑 흐그그~~~~~~~~!"



고통스러웠지만 양미는 받아냈다.



한참을 하고 나서 성훈이는 항문속에 사정했다.



"하아 하아~!"



잠시후 고추를 꺼내자 양미는 아파했다.



양미의 항문을 보니 피가나왔고 성훈이의 고추엔 피가 묻어있었다.



성훈이는 조심히 양미의 항문을 물티슈로 닦고는 항문에 키스를 했다.



"여보 너무해~!"



그러나 그녀의 눈은 만족했다는 눈이였다.



다시 샤워한뒤 식사를 간단히 하고 집에 들어갔다.



"휴~!"



꿈이 현실처럼 와버렸다.



지난일 선생님고의 섹으로 인해 피로감을 느끼고는 잠시 털석 쇼파에 누워 잠이 들었다.



잠시후 무언가 꼬집는거 같은 느김이 들었다.



"뭐지~!"



눈을 뜨니 전번에 자신이 풀어준 황조롱이가 손을 깨물고 있었다.



"보냈는데 아직 안갔니?"



황조롱이는 말없이 베란다 창문을 보고 있었다.



성훈이는 놀랬다.



전번에 새끼황조롱이들이 와서 베란다에 앉고 있었다.



"여기가 너희 집이니?"



"짹~"



그들은 당연하다는 듯이 화답했다.



풀어주었던 황조롱이는 베란다 창틈을 비집고 나갔다.



"기다렸구나~!"



본능적으로 이들이 나를 기다렸다는걸 직감했다.



잠시후 황조롱이들은 뒤쪽 야산으로 날아갔다.



성훈이는 대충 식사를 때웟다.



며칠 있으면 이제 선생님이랑 여름바다를 간다.



"아마도 그날 몸이 불타오르겠구나"



이제는 여자가된 선성님 아니 양미 둘의 관계는 부부사이가 되었다.






, ,

0 Comments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